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카웨코 만년필, 만년필 교과서

Modern Mother

by 친절한, modernmother 2018. 7. 17. 20:52

본문


만년필

요즘에는 카웨코 만년필로 글을 쓰고 있어요. 사진에 보이는 흰색. 필기감 습작용으로는 괜찮아 애용하고 있습니다. 100% 만족스럽지는 않아요. 완벽함은 꿈속에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자주 들어요. 매일 쓰는 모닝페이지는 모닝글로리의 대학노트에 쓰고 있어요. 6개월 정도면 한 권이 다 소진될 것 같습니다.  


흰색 바디에 하늘색 뚜껑이 제가 사용하는 만년필이에요. 정재경 만년필. 에헴.


다 좋은데 이상하게 뚜껑 색상이 마음에 안 들어서 다른 색상으로 바꿔줬어요. 흰색과 검은색으로 단정하게 바꾸니 그제야 글 쓰기가 조금 더 편안해졌습니다. 하늘색 뚜껑에는 겨자색 바디를 맞춰주고, 송로라는 이름을 가진 진한 초록색 잉크를 넣어주었어요. 혹시 책에 서명을 부탁하시는 분이 계시면 이 펜으로 합니다. 소나무 이슬 같은 사인을 하고 싶었어요.

습작용 만년필의 잉크는 2일마다 한 번씩 채웁니다. 카웨코와 파이로트와 워터맨과 라미의 잉크를 섞어 제 마음에 드는 깊은 바다색을 만들었어요. 일부러 여러 브랜드를 섞은 것은 아니고 가지고 있는 잉크들을 버리지 않으려는 환경 사랑의 정신에서 나온 실험이었습니다. 이 잉크를 쓸 때, 아무 저항 없이 생각이 풀려나오는 걸로 봐서는 주파수를 잘 맞춘 것 같아요.


만년필 교과서

저자 겐코샤

출판 디자인이음

발매 2016.04.20.

상세보기

이론과 실기

성남 가드너 과정 중에 제가 꽃꽂이를 잘 한다고 직업을 바꿔 보라는 말씀을 하시는 거예요. 나한테 그런 숨은 재주가! 이 말씀을 들은 후, 화훼 기능사 강의를 신청했습니다. 어제가 첫 수업이었는데요, 선생님께서 그러십니다. 사진 찍으면 예쁘게 수업하는 분들은 많지만, 그때뿐이라는 말씀을 많이 듣는다고요. 

나중에 다시 해 보려면 기억이 하나도 안 나는 건, 이론 공부가 없어서 그런 것 같다고 말씀하세요. 생각해 보니 저도 그런 경험들이 있는 것 같아요. 제가 뭔가를 가르치는 선생님이 된다면, 저 역시 단타로 일일 클래스만 하는 선생님이 되고 싶진 않거든요. 이론은 골조인가 생각했어요. 왜 그런 지를 알아야 실기에도 살이 붙는 건가 보다 하고요.

그래서, 저는 '만년필 교과서'라는 책을 빌려왔습니다. 만년필을 좋아하되, 알고 좋아해야겠구나 싶어서요. 이 책을 어디에서 만났는지는 잘 기억이 나질 않는데, 아마도 신문이나 잡지의 텍스트를 읽다가 낚아 올렸을 거예요. 전부 다 기억하고 싶은데, 읽는 것이 많다 보니 자꾸 잊어버립니다. 어떻게 책을 만났는지를 기록하는 지도를 그려봐야겠어요. 독서 리스트로는 사고의 확장을 볼 수 없어 답답하더라고요.

여하튼, 지금 저는 '만년필 교과서'라는 책을 끼고 있어요. 얼른 읽어 보고 싶은데, 아직 오늘의 할 일이 많이 남았네요. 늘 고민되는 순간이 있다면 바로 이런 순간입니다. 할 일은 오늘 꼭 해야 하고, 책도 꼭 읽고 싶고. 혹시 만년필 좋아하시는 분 계시면 같이 읽어요!


이웃추가, 좋아요는 큰 힘이 됩니다.


'Modern Moth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웨코 만년필, 만년필 교과서  (0) 2018.07.17
이케아 광명, 신상품  (0) 2018.07.16
쉘비와 샌디의 개인전  (0) 2018.07.14
스카이라인이 아름다운 옥상정원  (0) 2018.07.13
요즘 버킷리스트 5가지  (0) 2018.07.04
베리 포틀랜드  (0) 2018.07.03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