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쉘비와 샌디의 개인전

Modern Mother

by 친절한, modernmother 2018. 7. 14. 23:18

본문

데이비드 호크니의 인터뷰를 담은 '다시, 그림이다'를 읽으며 LA 날씨에서 영감을 받은 그림에 대한 이야기를 깊게 공감했어요. LA는 늘 날씨가 좋아서 흥이 나거든요. 가만히 있어도 콧노래가 흥얼흥얼. 어디나 높고 큰 나무들, 새파란 하늘, 산들바람이 있는 곳. LA의 햇살은 쨍한 컬러도 부담 없이 내지르도록 부추겨요.


다시, 그림이다

저자 마틴 게이퍼드

출판 디자인하우스

발매 2012.10.24.

상세보기

얼마 전 보고 싶다고 말씀드렸던 LA에서 온 형제 아티스트 쉘비와 샌디의 개인전을 보러 다녀왔어요. 며칠 전 보그를 읽다 만난 전시였는데, 아공. 7월 7일 오픈이었고, 제가 9일에 들렀는데 벌써 빨간 스티커가 붙은 그림이 여럿이더라고요. 


http://www.gexhibit.com/exhibition#/los-angeles/


저렇게 귀여운 남자형제라니!

지나치지 않아 좋았는데. 디테일도 좋더라고요.

이 그림에는 코팅이 없어서 안 팔렸을까요? ^^



그림이 많지는 않지만, 저는 볼만했어요.

바니시를 두껍게 발랐는데도 기포하나 없이 깨끗한 표면이 신기했어요. 바니시라기보다는 에폭시 층을 한 겹 올린 것 같은 면 처리였습니다. 그러면 아무래도 그림의 보존도가 올라가니까요. 표면이 두껍게 발라진 그림은 이미 다 솔드아웃. 디테일이 좋아서 이만하면 사도 괜찮겠구나 싶었어요.

저는 아시아프 전시를 좋아해요. 신인 작가들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혈기 왕성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어서요. 다년간 지켜본 결과 개성이 뚜렷한 작품들은 금방 솔드아웃되더라고요. 혹시 그림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들러 보셔요. 
http://asyaaf.chosun.com/



7월 말 8월 초 1부 2부로 나뉘어 진행됩니다. 가방 대신 그림을! 이 제가 주장하는 모토입니다. ^^ 가방은 구입하는 순간 중고품으로 감가 상각되지만, 그림은 계속 강렬한 에너지를 주면서도 값이 조금씩 오르거든요.

이웃추가, 좋아요는 큰 힘이 됩니다.


'Modern Moth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웨코 만년필, 만년필 교과서  (0) 2018.07.17
이케아 광명, 신상품  (0) 2018.07.16
쉘비와 샌디의 개인전  (0) 2018.07.14
스카이라인이 아름다운 옥상정원  (0) 2018.07.13
요즘 버킷리스트 5가지  (0) 2018.07.04
베리 포틀랜드  (0) 2018.07.03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