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선큰 정원에서 멍때리기

Modern Mother

by 친절한, modernmother 2018. 7. 2. 21:55

본문

비 오는 선큰 정원. 처마 아래에 캠핑 의자를 두고 앉아 비 구경 했어요.

비가 막 쏟아붓다가, 잦아들다가 오늘은 하루 종일 그러네요. 선큰 처마 아래에 의자를 두고, 비 오는 걸 구경했어요. 비 오는 날을 좋아하는데, 마당에 슬슬 또 이끼가 보이기 시작하네요. 아궁...... 쟤네들은 참 끈질기기도 하지요.

빗소리 들으며 앉아서 '정원 생활자의 열두 달'이라는 책을 읽는데, 참 좋더라고요. 오경아 작가님은 참 부지런하시고, 경험도 많으신 것 같아요. 문장 하나하나가 다 버릴 게 없는, 정보로 가득한 책이에요. 주변 언니 동생도 이 책을 추천해 주셨어요. 저도 정원에 관심 있는 분들께 추천합니다. :)


지금 정원생활자의 열두 달 중 가을로 접어들었어요. 저는 동시에 여러 가지의 책을 봅니다.


책을 충분히 보고, 글을 쓸 충분한 시간이 있으면 좋겠다. 아쉽다 하면서도 늘 그런 생각을 하게 될 것 같아요. 시간과 돈은 많아도 많은지 모르고, 늘 부족하게만 느껴집니다. 그래도 글을 쓸 물리적인 시간이 좀 더 많으면 좋겠어요. 한 호흡의 집중력이 4시간 정도 쭉 유지되는 공간과 시간이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쓰고 싶은 이야기들이 뿅뿅 솟아 나올 것 같아요.



올해 너무나 무성한 단풍나무.

잡초도 보니 해마다 잘 자라는 종류가 다르고, 나무도 그런 것 같아요. 작년에는 잎이 다 타들어가던 단풍이 올해는 너무 무성해서 비를 막아요. 밑동에 심어둔 라벤더와 로즈메리가 목이 탈 정도에요. 올해는 단풍이 유난히 잘 자라게 느껴집니다. 씨앗도 많이 뿌리고요. 새싹도 많이 보여요.


널리 날아가라고 날개를 달고 있는 단풍나무 씨앗.

저도, 제 책도 단풍나무 씨앗처럼 널리 널리 퍼지는 귀여운 긍정의 씨앗이 되길 바라봅니다. 너무 습해서 옷 사이사이마다 신문지를 끼워 줬어요. 그렇게만 해도 훨씬 덜 습하게 느껴집니다. 습기가 많이 찰 것 같은 공간에는 신문지 한 장씩 넣어줄 거예요. 가래로 막기 전에 호미로 처리해 보려는 안간힘입니다.

내일까지도 비가 많이 온다니, 별일 없으시길 바라요. 비가 그치면 먼지가 밀려 올테니 반갑지 않네요. 제 책은 먼지가 많은 날 판매지수가 올라가고, 먼지가 깨끗한 날에는 떨어집니다. 식물은 공간에 적응하는데 60일 이상 걸린대요. 가을 겨울 먼지 테러에 대비하시려면 지금이 적기입니다. 놓치지 마세요!


이웃추가, 좋아요는 큰 힘이 됩니다.




'Modern Moth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버킷리스트 5가지  (0) 2018.07.04
베리 포틀랜드  (0) 2018.07.03
선큰 정원에서 멍때리기  (0) 2018.07.02
습한 날, 습기도 먹어주는 공기정화식물  (0) 2018.07.01
북바이북 판교, 작가 스테이지  (0) 2018.06.28
스튜디오 정리  (0) 2018.06.26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